하이콘, “기술 검증 끝났다…상용화에 주력할 것”
하이콘, “기술 검증 끝났다…상용화에 주력할 것”
  • 편집부
  • 승인 2018.11.05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콘, “기술 검증 끝났다상용화에 주력할 것

 

블록체인의 탈중앙화는 국가 간의 경계를 허물고, 보다 투명한 서비스 환경의 기초를 제공하지만, 아직은 서비스 자체에 초점이 맞추어진 블록체인 플랫폼의 부재로 한계에 마주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하이퍼커넥티드 코인(Hyper Connected Coin)이라는 의미를 가진 하이콘(HYCON)은 국내 블록체인 기업 글로스퍼의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하이콘은 지난 1, 제네시스 블록(Genesis Block)을 생성했고, 61일에는 자체 메인넷을 성공적으로 론칭하며 그 시작을 알렸다. 현재 하이콘은 Hycon Ecosystem의 중심 기술이 상용화되고 있는 단계에 들어왔다.

 

하이콘은 기존 블록체인의 한계를 극복하여 보다 빠른 처리 속도와 확장성, 유연성을 제공한다. 암호화폐만을 위해 존재하는 블록체인은 아직까지 긍정적인 가치를 보여주지 못했으며, 하이콘과 같이 실제로 사용할 수 있는 범용성 있는 블록체인이야말로 생태계를 확장시키고 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이다.

 

하이콘 블록체인의 지속적인 진화

 

메인넷을 뒷받침한 하이콘의 차별화된 블록체인 기술력에 주목할 수 있다. 하이콘은 지난 1031일 고스트프로토콜(GHOST Protocol)의 성공적인 업데이트를 발표했다. 해당 업데이트로 초당 최소 200건 이상의 트랜잭션을 구현하였으며, 빠른 시일 내 스펙터(SPECTRE) 프로토콜을 적용하여 초당 3,000건 이상의 트랜잭션을 실현할 계획이다. 또한, 연내 스마트 컨트랙트(Smart contract)’ 기능을 출시할 예정으로 기술력에 자신감을 드러내고 있다. 이렇듯 하이콘이 스펙터 구현과 스마트 컨트랙트 기능으로 앞장서는 것은 한국의 블록체인 위상을 높이는 소중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서비스 애저(Azure)의 가상 머신(Virtual Machine)에서 하이콘을 사용할 수 있게 준비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전 세계 개발자들이 하이콘 블록체인에 손쉽게 접근할 수 있게 되고, 하이콘 네트워크의 발전을 위한 견고한 토대가 마련될 것이다. 당연한 얘기지만, 마이크로소프트 애저(Azure)에서 구동되는 하이콘의 기술력을 입증하는 하나의 사례가 될 것이다.

 

하이콘 블록체인의 확장

 

글로스퍼·하이콘은 전 세계 최초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NOWON)’ 상용화를 시작으로, 부산, 경북, 제주, 서울 등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구축의 신호탄을 쏘아 올리는데 기여했고,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명실상부 블록체인 지역화폐 첫 상용화 성공 사례가 되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후, 영등포구 제안 평가 시스템, 해양수산부 항만관리 시스템, 한국저작권협회 음원 서비스 유통 플랫폼 등 공공기관과 국가 정부 사업을 지속적으로 수주하며, 대중들이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서비스를 대한민국 블록체인으로 적용하기 위해 달려왔다.

 

글로스퍼·하이콘은 작년 12KCC정보통신과의 협약을 시작으로, 공동으로 블록체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반 마련을 시작했다. 지난 4월 비즈니스온(BusinessOn)과의 협약을 통해 블록체인 기반의 전자계약 서비스를 출시했고, 5월에는 코인빌(Coinvil)의 필리핀 암호화폐 거래소 구축 계약과 필리핀 중앙은행의 암호화폐 거래소 승인을 받았다. 이와 함께, 하이콘은 사업의 영역을 금융 쪽으로 확장하며 지난 7, 신한카드, 그리고 최근 아프로서비스그룹과 협약을 통해 블록체인 기반의 금융 서비스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지난 9, 싸이월드(Cyworld)와의 전략적 업무협약을 통해 싸이월드 암호화폐 클링(CLINK)’의 블록체인 소셜 미디어 플랫폼의 자리매김을 위해 적극 협조하고 있다.

 

아울러, 지난 8, 국내 배달 앱 서비스인 셔틀 딜리버리(Shuttle Delivery)’와의 MOU를 통해 주문한 음식의 결제를 하이콘으로 결제할 수 있도록 11월 오픈 목표로 준비하고 있으며, 사내벤처기업 블록체인씨앤에스를 설립하여 하이콘 블록체인 기반의 바이오헬스 사업을 본격 추진하고 있다.

 

토큰 이코노미(Token Economy)는 기존의 불합리했던 경제구조와는 달리, 블록체인 기반의 생태계를 통해 모든 참여자들이 보다 정당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설계되는 시스템이다. 이처럼 하이콘은 오로지 참여자들이 직접 생태계를 발전시키고 유지하며, 다양한 시행착오를 거쳐 보다 합리적인 네트워크를 구성하는 것이 목표이다. 하이콘 블록체인 네트워크 참여자들이 보다 적극적인 참여와 기여를 할 수 있도록 하는 하나의 수단은 하이콘 네트워크 그리고 하이콘 기반의 네트워크가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동력이 될 것이다.

 

하이콘 생태계 실현을 위한 끊임없는 도전

 

하이콘을 개발한 글로스퍼는 국내 1세대 블록체인 기업으로 2013년부터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국제송금, 거래소 사업을 하며 사업 영역을 넓혀 입지를 높인 기업이며, 공공기관, 헬스케어, 저작권 등 블록체인을 도입한 사례 중 가장 많은 레퍼런스를 가지고 있다. 현재는 하이콘 플랫폼을 적용시키기 위한 단계에 돌입하고, 여러 기관과 기업들과의 협력으로 기술의 고도화에 주력하고 있다.

 

글로스퍼 김태원 대표는 그 동안 하이콘은 완벽한 기술을 위해 기술 연구에 중점을 두어, 대중들에게 적극적으로 보이지는 않았다라며 그러나 이제 그 기술력을 위의 사례들을 통해 상용화되고, 결과를 보여주고 있는 단계에 진입하고 있으므로, 국내·외 그 어떤 플랫폼과 블록체인 프로젝트보다 성공 가능성이 높다. 앞으로 하이콘의 희망찬 행보를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설명에 따르면, 하이콘 블록체인 플랫폼은 그 어떠한 블록체인 플랫폼과 비교하더라도 차별화된 블록체인 기술력과 특화된 블록체인 네트워크로 공공 및 민간 분야 등 다양한 서비스 분야로 무한 확산이 가능하다. 메인넷을 뒷받침한 하이콘은 블록체인을 도입하고자 하는 공공기관이나 민간 자원의 낭비를 초래하지 않는 중요한 핵심 역할이 될 것이다.

 

한편, 하이콘은 지난 7월 오케이이엑스(OKEx)의 상장을 시작으로, 빗지(Bit-Z), 오케이코인코리아(OK COIN KR)에 연이어 상장을 하였고, 11월 국내 거래소 상장과 바이백, 소각, 채굴량 감소 등 토큰 이코노미 혁신을 앞두고 있다.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