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챗봇 P2P 거래소 ‘마하’, 첫 밋업 성료…내년 1월 11일까지 IEO
AI 챗봇 P2P 거래소 ‘마하’, 첫 밋업 성료…내년 1월 11일까지 IEO
  • 편집부
  • 승인 2018.12.28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챗봇 P2P 거래소 마하’, 첫 밋업 성료내년 111일까지 IEO

 

인공지능(AI) 트레이딩 챗봇 기반 P2P 암호화폐 거래소 마하(MACH)가 지난 27일 오후 6시 강남 디센트레 블록체인카페에서 첫 단독 밋업을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 19일부터 2019111일까지 암호화폐 거래소 체인비에서 최초로 IEO(Initial Exchange Offering)가 진행되고 있는 마하 프로젝트에 대한 전반적인 설명을 자리로, 마하의 메인넷이 될 다이오스(DAIOS)의 황병대 공동창립자와 마하의 메인 인베스터 중 한 명인 빈현우 암호화폐 전문가의 발표 세션도 준비됐다.

 

황병대 다이오스 공동창립자는 이 자리에서 “4차산업시대에 빅데이터는 디지털 금과 같다하지만 금과 같은 빅데이터를 구글과 아마존과 같은 대기업이 90% 이상을 쥐고 있다. 해가 갈수록 독과점이 심해지고 있는데 중앙화된 빅데이터는 사회에 악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다이오스는 마하와 함께 대기업의 플랫폼 독주를 막고 탈중앙 플랫폼으로 세상을 재편해 최강의 유틸리티를 통한 새로운 공유 경제 시스템을 제안할 것이라고 프로젝트 목표를 전했다.

 

빈현우 암호화폐 전문가는 암호화폐의 미래를 주제로 발표했다. 그는 화폐는 숫자(Digit)의 개념과 믿음(Belief)이 증명되어야 인정받을 수 있다올해 암호화폐 시장이 혼란스러웠던 이유는 사람들의 믿음이 확고하지 않은 탓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내년 1월 비트코인 선물 거래·자산 운용 플랫폼 백트(Bakkt)가 론칭하고 상반기에 나스닥에서 암호화폐가 거래가 시작되면 암호화폐의 새로운 랠리가 시작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세준 마하 대표는 마하는 블록체인을 이용한 인공지능 챗봇 기반 P2P 거래소로 안전한 거래의 성사를 위해 판매자와 구매자 양측의 정보를 확인하는 중재자로서 역할을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히 국내 47천 억원 규모의 탄탄한 국내 온라인 게임 아이템 시장을 필두로 세계 게임 아이템 시장에서 불법 거래나 사기 거래 없는 환경을 조성하고 게임 아이템 거래시 발생되는 7~15%의 수수료를 제로화시킬 것이라며 마하 코인으로 거래 시 수수료는 아예 없으며, 현금 및 상품권,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으로 거래 시에만 일부 수수료가 붙는다고 설명했다.

 

최세준 대표는 기존 게임 코인 업체들은 생태계를 형성하기 위해 게임 업체와 최대한으로 많은 제휴를 맺어야 했으나, 마하는 플랫폼 특성상 제휴사 보다는 자산가를 많이 모아 커뮤니티를 형성하는 것에 중점을 둔다고 덧붙였다.

 

행사는 이후 Q&A 및 질의응답 세션이 진행됐으며, 마하 및 암호화폐에 대한 참여자들의 다양하고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이뤄졌다.

 

한편 마하에 따르면, 마하 토큰 IEO2019111일까지 진행된다. 2억 개의 마하 토큰 중 40%가 이 기간 발행되며, IEO를 통해 마련된 자금은 전액 마하 거래소 개발 및 생태계 조성에 사용된다. 토큰의 가격은 1MACH30센트, IEO 최소 참여 수량은 1ETH(200,000SYNCO), 참여 가능 암호화폐는 이더리움(ETH)이다. IEO 물량은 118일에 배분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마하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