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인프라·블록체인 플랫폼' 등 올해 전자정부 10대 기술 선정
'5G인프라·블록체인 플랫폼' 등 올해 전자정부 10대 기술 선정
  • 편집부
  • 승인 2019.02.07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해 12월 18일 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자정부 전시 체험관 개관식을 마친 뒤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2018.12.18/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5G인프라와 블록체인을 활용한 플랫폼 등이 올해 전자정부를 만들어갈 10대 기술로 선정됐다.

행정안전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은 6일 지능형 정부를 구현하고, 국민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전자정부 10대 유망기술을 발표했다.

행안부는 빠르게 변화하는 트렌드에 대한 이해를 돕고, 새로운 전자정부 서비스 발굴과 기존 서비스의 혁신을 촉진하기 위해 2015년부터 매년 기술경향을 발표한 바 잇다.

올해 지능형 정부를 주도할 3가지 서비스 분야는 Δ알아서 챙겨주는 지능형(Intelligent) 서비스 Δ디지털로 만드는 스마트한(Smart) 업무환경 Δ사각지대 없는 촘촘한(Mesh) 보안과 인프라 등이다.

각 서비스 분야별 핵심기술로는 먼저 '감성 인공지능', '비정형 데이터 분석', '반응형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윤리'가 선정돼 국민을 이해하는 지능형 정부서비스를 제공한다.

감성 인공지능은 정부서비스 전반에 확대중인 대국민 민원 '챗봇'의 서비스 수준을 향상시킨다. 비정형 데이터 분석과 반응형 사물인터넷은 국민의 숨겨진 수요를 파악해 '국민이 느끼지 못해도 이미 서비스 받고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

또 안전성과 신뢰성, 정확성이 중요시되는 공공서비스에 인공지능을 도입할 때 지켜야할 인공지능 윤리 가이드도 제시할 계획이다.

두 번째로 '멀티 클라우드', '엣지컴퓨팅' 및 '확장현실(XR)' 기술을 통해 시·공간의 장벽을 없애고 스마트한 업무 환경을 제공한다는 구상이다.

멀티 클라우드는 협업·연계에 대한 부담을 줄이고 서비스 개발기간이 단축되는 것과 동시에 정보기반시설의 효과적 운영을 가능하게 한다. 엣지컴퓨팅은 클라우드의 보완재로써 실시간 업무 대응을 지원한다.

확장현실(XR) 기술은 전화 및 이메일 등을 이용하거나 현장방문이 필요했던 업무방식에서 기존 화상회의보다 현장감·몰입감 있는 협업을 지원해 신속한 판단 및 의사결정을 도울 전망이다.

아울러 블록체인 플랫폼, 인공지능 자동 보안 및 5G 기반시설 기술을 통해 국민에게 편리하고 빠른 서비스를 제공하고, 촘촘한 보안으로 더욱 신뢰받는 지능형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행안부는 각종 민원서류를 전자증명서로 대체하는 전자증명서플랫폼(전자문서지갑)을 올해 말까지 구축할 예정이다. 문서의 위변조를 막고 진본 여부를 확인하는데는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된다.

정윤기 행안부 전자정부국장은 "최신 기술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고 지능형 정부 기반을 다져가겠다"고 말했다.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