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암호화폐 ICO 없이 구매"…'후오비 프라임' 26일 출시
"新암호화폐 ICO 없이 구매"…'후오비 프라임' 26일 출시
  • 편집부
  • 승인 2019.03.2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후오비' 로고 © 뉴스1


(서울=뉴스1) 송화연 기자 = 신규 프로젝트 암호화폐를 암호화폐공개(ICO)나 거래사이트 토큰세일(IEO) 없이 구매할 수 있는 플랫폼 '후오비 프라임'(Huobi Prime)이 오는 26일 출시된다.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후오비글로벌'은 후오비 프라임을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 플랫폼은 경쟁력 있는 블록체인 프로젝트의 암호화폐를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이 아닌 '후오비토큰'(HT)으로만 살 수 있게 한 것이 특징이다. 기존 ICO는 투자 후 암호화폐를 배분받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됐었지만 후오비 프라임을 통해 암호화폐를 구매하면 즉시 사용자 계정에 보관할 수 있어 편리하다.

후오비가 프로젝트를 선별하고 거래사이트 상장도 거의 동시에 진행된다. 극단적인 가격 변동성을 방지하기 위해 구매 개수 제한(인당 1000달러 이하) 등의 장치도 마련했다.

후오비글로벌은 "엄격한 심사 프로세스를 도입해 Δ탄탄한 이력 Δ점진적 비즈니스 모델 Δ안정적인 재정 지원 Δ평판 Δ기존 타 거래사이트에 상장되지 않은 프로젝트 등의 요건을 만족시켜야만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후오비 프라임을 통해 처음으로 소개될 블록체인 프로젝트는 'TOP네트워크'다.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메시징, 호출, 비디오, 사물인터넷(IoT) 데이터 공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이들은 네오글로벌캐피털 등 기관 투자자 및 개인 투자자로부터 1100만 달러(약 124억3220만원)의 초기 투자를 유치했다. TOP네트워크가 현재 운영하는 '딩톤', '커버미', '스카이VPN'은 총 6000만명의 이용자를 확보하고 있다.

리린 후오비그룹 최고경영자(CEO)는 "후오비 프라임은 처음부터 새로운 암호화폐에 접근하는 데 혁신적이고 즉각적인 반응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며 "이용자의 요구를 적극적으로 반영한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현재 후오비 프라임은 거래사이트 '후오비 글로벌'에서만 이용할 수 있다. '후오비코리아'도 후오비 프라임 플랫폼을 올 상반기 중 도입할 예정이다.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