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왕립국방연구소 "北, 핵무기 개발에 암호화폐 사용"
英 왕립국방연구소 "北, 핵무기 개발에 암호화폐 사용"
  • 편집부
  • 승인 2019.04.23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노동신문 제공)2019.3.27/뉴스1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북한이 제재를 모면하고 핵무기 개발에 자금을 대기 위해 암호화폐를 사용하고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인디펜던스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왕립국방연구소(RUSI) 연구진은 사이버 범죄 활동을 통한 비트코인과 기타 암호화화폐가 대량살상무기(WMD) 개발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북한에 '재정적 생명줄'을 제공하고 있는 방법을 밝혀냈다.

RUSI 논문을 공동 집필한 케일라 이젠만 연구원은 암호화폐가 국경이 없다는 성격 때문에 전통적인 금융 시스템을 우회하려는 행위자들에게 매력적인 표적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젠만 연구원은 인터뷰에서 "우리가 거래소에서 찾고 있는 많은 양의 암호화폐가 채굴 작업에서 얻어질 수 있는 가능성을 감안해야 한다"며 "이 자금이 북한의 WMD 프로그램에 직접적으로 지원되고 있을 것이라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주장했다.

이젠만 연구원은 "북한은 최소한 이 암호화폐 채굴을 통해 핵 개발을 억제하기 위해 내려진 제재를 회피하며 전 세계와 거래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3월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이 체제 유지를 위해 670만달러(약 76억5000만원) 상당의 비트코인과 기타 암호문을 축적한 것으로 추정된다.

암호화폐. © News1 DB

북한은 제재를 모면하기 위해 사이버 범죄에 관여한다는 비난을 줄곧 부인해 왔다. 하지만 최근 수년간 암호화폐에는 상당한 관심을 보여 왔다.​

이번 주 북한은 평양에서 블록체인 기술과 암호화폐 기술에 대한 첫 국제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외국 언론은 이 행사에 참석할 수 없다. 한국, 일본, 이스라엘 시민들도 이 행사에 참석하지 못한다.

가장 최근의 연구는 각국이 북한의 암호화폐 이용으로 야기되는 '체계적 위험'을 모면하려면 긴급한 대처를 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이 연구의 결론은 "긴급하게 대처한다면 해당 지역의 국가들은 북한의 암호화폐 활동의 위험에 대한 취약성을 완화하는 데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이다.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