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EU 당국, 페이스북 암호화폐 발행에 일제히 '우려' 표명
美·EU 당국, 페이스북 암호화폐 발행에 일제히 '우려' 표명
  • 편집부
  • 승인 2019.06.19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이 지난 18일 공개한 암호화폐 리브라의 파트너사 현황. © 뉴스1


(서울=뉴스1) 이수호 기자 = 미국과 유럽연합의 규제당국이 일제히 페이스북의 암호화폐 발행에 대해 제동을 걸고 나섰다. 전세계에 20억명의 이용자를 확보하고 있는 페이스북이 암호화폐를 발행하면 국제통화시장에 적잖은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19일 블룸버그와 코인데스크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맥신 워터스 미국 하원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의회와 규제 기관의 검토를 위해 페이스북 암호화폐 리브라 개발을 일시 중단하라는 입장을 밝혔다.

워터스 위원장은 "소셜네트워크 서비스 업체들은 데이터 보호와 신중한 사용에 대해 가볍게 여기는 행태를 반복적으로 보여왔고, 페이스북의 과거 문제를 감안할 때 의회와 규제 당국이 검토하고 조치를 취할 때까지 암호화폐 개발을 전면 중단하는 것에 동의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 페이스북 경영진이 의회에 출석해 암호화폐 계획에 대해 증언할 것을 요청했다.


프랑스 재무장관 브뤼노 르메이어도 이날 유럽1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오직 정부만이 법정 통화를 발행할 수 있다"며 "페이스북 리브라는 소비자의 이익을 침해하지 않으며 테러 자금 조달이나 자금 세탁 같은 불법 행위에 악용되지 않는다는 것을 반드시 보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리브라는 주권통화가 될 수 없으며 그런 일은 일어나서도 안된다"고 강조했다.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의 마크 카니 총재 역시 "G7과 국제통화기금(IMF), 국제결제은행(BIS), 금융안정위원회(FSB) 등 다국적 국제기구와 함께 면밀히 검토하겠다"며 리브라에 대한 규제대응책 마련을 시사했다.

앞서 페이스북은 지난 18일(한국시간) 암호화폐 발행계획을 담은 백서를 발표하고 내년 상반기 중 암호화폐 리브라를 발행하겠다고 밝혔다. 또 암호화폐 발행과 운영 업무를 위해 스위스에 별도 법인을 세울 예정이며 페이스북 외에도 비자카드와 마스터카드, 우버 등 약 20여개 업체가 공동 운영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