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 11. 18(월) 11:51
페이지상단으로이동

아이즈 프로토콜, 유통량 조절 위한 1차 소각 단행

    • 편집부
    • |
    • 입력 2019-10-18 15:45
    • |
    • 수정 2019-10-18 15:45

아이즈 프로토콜, 유통량 조절 위한 1차 소각 단행

지난 8일 글로벌 거래소 비키(Biki)에 상장한 블록체인 기반 오픈소스 검증 플랫폼 아이즈 프로토콜(EYES Protocol, 대표 김민수)은 유통량의 조절과 가격 안정화를 꾀하기 위해 재단 측으로 1차 물량 1000만 EYES를 귀속, 소각한다고 발표했다.

아이즈 프로토콜은 2019년 10월 11일부터 가격 안정화를 위해 회당 1000만 EYES씩, 수회에 걸쳐 소각을 집행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상장가 기준 2억4000만원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이를 통해 시장에 나와 있는 EYES의 유통량 자체를 줄이고, EYES의 가격을 상승시키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더불어 매입 및 소각 절차를 누구나 확인할 수 있도록 별도의 지갑으로 전송하는 방법을 사용하여 신뢰도를 높일 방침이라고 아이즈 프로토콜은 밝혔다.

아이즈 프로토콜은 정보보안 솔루션 전문 기업 엘에스웨어(LSware, 대표 김민수)에서 추진 중인 리버스 ICO 프로젝트다. 엘에스웨어는 2018년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철탑산업훈장을 수훈해 정보보호 분야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은 중견기업으로, 오픈소스 라이선스와 취약점을 분석하고 컨설팅하는 솔루션을 블록체인 기반으로 개발하는 프로젝트다.

아이즈 프로토콜의 생태계는 온라인 상에 등록된 오픈소스를 확보하고 이를 정제하며 선순환 하는 구조이다. 글로벌 개발자들이 오픈소스 정제 과정에 참여하는 보상으로 아이즈 토큰이 지급되는 크라우드 소싱 구조의 생태계를 바탕으로 오픈소스의 취약점 분석, 라이선스 검증 및 컨설팅을 하는 것이 아이즈 프로토콜의 비즈니스 모델이다.

한편 아이즈 프로토콜은 비키거래소의 1일 상승률 순위에서 10일 오전 9시 210.68% 상승으로 1위를 기록하는 등 상장 이래 줄곧 1위에서 3위를 기록했다. 아이즈 프로토콜의 김민수 대표는 “재단 물량으로 귀속시키고 소각하는 절차를 진행함으로써 EYES를 보유하고 계신 홀더분들께 저희 EYES의 가치를 증명하고자 한다. 특히 EYES의 유통량 조절은 오픈소스 검증 생태계를 건강하게 구축하고자 하는 일환”이라고 말했다.

편집부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