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 11. 18(월) 11:51
페이지상단으로이동

금융위 "스테이블 코인, 글로벌 모니터링 필요"

    • 입력 2019-11-08 15:38

금융위원회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스테이블 코인 대응과 관련해 "최근 스테이블 코인의 확장 가능성과 발전속도 등을 감안할 때 FSB 차원의 적극적인 국제공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훈 금융위 상임위원은 7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금융안정위원회(FSB) 총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번 총회에서는 △글로벌 금융 시스템의 취약요인 점검, △스테이블 코인 동향, △지역자문그룹의 효율성 제고 방안 등이 주요 의제로 다뤄졌다.

스테이블 코인(Stable coin)은 달러화나 원화 등 법정통화에 가치를 연동해 발행하는 암호화폐다. 최근 페이스북이 개발 중인 암호화폐 '리브라'가 여기에 속한다. 리브라를 시작으로 최근 스테이블 코인이 세계적으로 화두가 되면서, 암호화폐가 금융안정성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국제적으로 논의되고 있다.

최 위원은 "스테이블 코인의 빠른 변화 속도와 특성에 부합하는 글로벌 리스크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면서 “특히 금융시장의 안정성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기 위해서는 유연성과 적응성을 갖춘 체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금융안정위원회는 스테이블 코인의 특성을 반영한 리스크 모니터링 체계를 마련하고, 국제적 차원의 규제와 감독방안에 대해 검토하기로 했다.

금융안정위원회는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 과정에서 세계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설립된 기구다. 각국 금융당국과 협력해 금융 분야 규제·감독 관련 국제기준을 마련하고, 금융규제 개혁을 추진하고 있다.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