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 08. 07(금) 18:28
페이지상단으로이동

美 국세청, 프라이버시 코인 추적 위해 업계에 도움 요청

    • 입력 2020-07-03 11:40

미국 국세청이 암호화폐 범죄 수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프라이버시 코인 추적 방안을 찾고 있다.

2일(현지시간) 더블록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미국 국세청 사이버범죄수사국은 정보요청서(RFI)를 통해 프라이버시 코인 거래 추적 소프트웨어 정보를 업계에 요청했다. 정보 제출 기한은 이달 14일까지다.

국세청은 "프라이버시 코인, 레이어2 프로토콜 등을 중점적으로 다룰 암호화폐 범죄 수사 파일럿 프로젝트와 관련한 것"이라며 "다양한 암호화폐 거래를 추적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구한다"고 밝혔다.

국세청은 추적 대상 기술로 △프라이버시 코인: 모네로(XMR), 지캐시(ZEC), 대시(DASH), 그린(GRIN), 코모도(KMD), 버지(XVG), 호라이즌(ZEN), △레이어2 오프체인 프로토콜 네트워크: 라이트닝네트워크(LN), 라이덴네트워크, 셀러 네트워크, △사이드체인: 플라즈마, 오미세고, △슈노르 서명 알고리즘 통합 기술을 제시했다.

기관은 "최근 불법적인 프라이버시 코인 사용이 급증하고 있지만, 관련 거래를 추적할 수 있는 수사 자원은 거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관련 소프트웨어 응용 프로그램을 확보하면, 프라이버시 코인 및 프로토콜의 익명성을 활용한 불법 행위 수사 효과를 높일 뿐만 아니라, 범죄 자체를 억제하는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암호화폐 확산으로 악용 범죄가 증가함에 따라 미 국세청도 발빠르게 대응 역량을 보강하고 있다. 올초 기관은 암호화폐 범죄 대응 예산 4,054만 달러(486억원)를 의회에 요청하기도 했다.

한편, 국세청은 코인베이스가 개발한 블록체인 분석 툴을 암호화폐 관련 법 집행 및 수사에 사용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