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 08. 28(금) 23:56
페이지상단으로이동

DID 민관 협의체 16일 출범한다…DID 표준 마련 목표

    • 입력 2020-07-09 17:50

정부가 분산신원증명(DID) 기술 육성과 확산에 적극 나선다. 이를 위해 이달 16일 민관 합동 DID 협의체'를 출범한다.

황인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블록체인확산센터 팀장은 9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16회 블록체인 테크비즈 컨퍼런스에서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DID는 기존 중앙기관이 사용자 개인정보를 관리하던 체계를, 블록체인 기반으로 사용자가 직접 자신의 신원정보를 증명하도록 하는 기술이다. 사용자들이 자신의 개인정보를 보유하고, 필요한 내용만 제공하게 됨으로써 정보의 자기주권화라는 측면에서 최근 주목받고 있다.

정부가 최근 DID 기술에 주목하고 있는 이유는 두 가지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비대면 서비스 수요가 증가하면서 비대면 신원인증 수요가 함께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또 전자서명법 개정으로 공인인증서의 독점적 지위가 폐지되면서 시장에 다양한 신규 인증수단이 나올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다양한 신원인증 플랫폼 간 연동이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현재 국내 DID 기술은 이동통신 3사를 주축으로 한 '이니셜 연합', 아이콘루프의 마이아이디를 활용하는 '마이아이디 연합', 라온시큐어의 옴니원을 활용하는 'DID 얼라이언스', 코인플러그의 마이키핀을 활용하는 '마이키핀 얼라이언스'를 주축으로 기업들이 모여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이처럼 다양한 사업체와 연합이 기술 개발에 나서면서 DID 기술 표준화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는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다양한 신원인증 기술 체계의 표준 마련과 정부 플랫폼과 연계한 통합적 발전을 위해 DID 민관 협의체를 발족한다.

이번 DID 민관 협의체에는 이니셜 연합, 마이키핀 얼라이언스, 마이아이디 얼라이언스, DID 얼라이언스가 모두 참여한다. 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 금융위원회 등 정부 부처들도 참여한다.

향후 정부는 전자계약, 사물인터넷(IoT) 등에 활용되는 DID 서비스를 발굴하기 위한 시범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현재 DID는 사람에 대한 자격증명에 활용되고 있지만 향후 IoT 기기에 탑재돼 광범위하게 활용될 것으로 에상됨에 따라 각 사물을 식별하고 제어하는 체계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대응해나갈 예정이다.

황 팀장은 "DID는 앞으로 전망이 유망한 분야이자 시장에서 해야할 일이 많은 분야"라며 "비대면 경제 활성화에 기반이 되는 분산신원증명 기술 활성화를 위한 원칙을 마련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