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 08. 28(금) 23:56
페이지상단으로이동

연세대·브레인 OS 연구소, 스마트시티 및 미래교육 분야 MOU 체결

    • 입력 2020-07-30 15:24

연세대학교 스마트시티 융합서비스 연구개발단은 스마트시티 구축 및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 갈 인재 양성을 위해 브레인OS 연구소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두 기관은 스마트시티가 단순히 4차 산업혁명의 첨단 핵심기술들이 적용된 도시가 아니라 기술을 바탕으로 인간 중심의 행복 도시가 되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새로운 컨셉의 스마트시티 구축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두 기관은 우선 각 개인의 뇌성향에 최적화된 환경을 제공하는 빅데이터 기반 플랫폼 구축 사업을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 플랫폼에는 인간의 뇌성향을 8192 타입으로 분류하는 브레인 OS 연구소의 퍼스널 AI 기술이 활용된다. 해당 플랫폼을 통해 각 개인은 자신에게 적합한 교육을 받고, 어울리는 일자리를 추천받을 수 있으며, 최적화된 헬스케어를 받을 수 있게 된다.

또한 두 기관은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 갈 인재 양성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안진훈 대표는 “현재 교육 분야는 4C(Critical thinking, Creativity, Communication, Collaboration)를 가르치는 교육 3.0 시대로 진입하고 있다"면서 “문제는 4C를 어떻게 키워줘야 하는지에 대한 해법이 없어 4C가 좋은 인재를 선발해서 활용하는 것이 교육 3.0 의 한계”라고 설명했다.

이에 연세대는 브레인 OS 연구소가 진행하는 뇌인지역량 강화 교육법을 도입해 교육 3.0 시대의 한계를 뛰어넘는 교육 4.0 시대를 열어갈 방침이다.

연세대 스마트시티 융합서비스 연구개발단은 국내 유일의 스마트시티 융합서비스 분야 연구기관으로 스마트시티 분야 핵심인력 양성, 연구개발, 산학협력 등을 통해 스마트시티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다. 단장인 김갑성 교수는 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위원회 스마트시티 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갑성 스마트시티 융합서비스 연구개발단장은 “스마트시티 구축 사업에 뇌인지 기반 퍼스널 AI 기술이 도입됨으로써 스마트시티가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여주는 행복도시, 브레인시티로 업그레이드 되는 계기가 될 수 있다”며 “이를 통해 스마트시티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진훈 브레인 OS 연구소 대표는 “스마트시티 분야에서 최고의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는 연세대학교와의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 지자체는 물론 해외 도시들이 요청하고 있는 디지털 교육, 일자리, 헬스케어, 스마트시티 사업에 새로운 장을 열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