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 08. 28(금) 23:56
페이지상단으로이동

러시아 정부, 익명 월렛 사용 금지시켜…"불법 행위 근절 목적"

    • 입력 2020-08-04 11:10

러시아 정부가 금융 범죄를 차단하기 위해 익명 예금 서비스를 제공하는 온라인 월렛을 전면 금지했다.

3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러시아 정부는 온라인 월렛의 익명 예금 서비스를 금지하기로 결정했다. 테러자금 조달, 마약 밀매 등의 불법 행위를 억제하기 위해서다.

현재 얀덱스, 웹머니, 페이팔, 키위 등 온라인 월렛 서비스를 이용하는 러시아 인구는 약 1000만 명으로 추산된다. 이용자는 이러한 월렛에 현금을 예치한 후 익명으로 자금을 사용할 수 있다. 정확한 수는 파악되지 않았지만, 일부는 익명 월렛을 암호화폐 매입에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조치에 대해 경제학자 안토니나 레바셴코는 "암호화폐 산업에 미칠 영향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진단했다. 다만, "러시아가 자금세탁방지 조치를 점차 강화하고 있기 때문에 향후 산업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암호화폐 거래소 엑스모(EXMO)의 사업 개발 총괄 마리아 스탄케비치는 "이번 조치는 규정을 철저히 이행하지 않는 일부 거래소에만 직간접적인 영향을 줄 것"이며 "결국 이러한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줄어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근 러시아 의회는 암호화폐 보유와 거래를 합법적인 활동으로 인정하는 디지털금융자산(DFA)법안을 통과시켰다. 법안은 지난 3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최종 서명을 받아 내년 1월 1일 시행을 앞두고 있다.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