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 08. 28(금) 23:56
페이지상단으로이동

8월 6일(목) 국내외 블록체인 뉴스 브리핑

    • 입력 2020-08-06 09:30

[일본, 아세안 무역체계 디지털화 지원 추진... 블록체인 활용]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본이 동남아국가연합(ASEAN) 무역 체계의 디지털화를 지원한다. NTT데이터, 미쓰비시(三菱)상사, 일본통운 등 18개 일본 업체로 구성된 컨소시엄은 무역관리 기반의 디지털 기술을 베트남에 적용해 연내 실증실험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 기술은 데이터 변조가 어려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통관 및 보험 등 무역 관련 절차를 전자 방식으로 일괄 관리하는 시스템으로 알려졌다. 이를 활용하면 통관, 은행 신용장 발행, 보험계약 등 수출입과 관련한 일련의 절차를 통합적으로 처리할 수 있어 수출입 과정에서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한다.

[中, 디지털화폐 도입 준비 본격화…ICO 단속 기조는 유지]

중국 내 선전 등 혁신 대도시를 중심으로 디지털화폐 도입을 위한 사전 준비 작업이 본격화 되고 있다고 중국 유력 미디어가 전했다. 현지 경제 미디어 차이롄서에 따르면 이날 중국 인민은행 선전 지행(支行), 선전은행보험감독 당국, 선전증감국이 '선전시 웨강아오 대만구'(Greater Bay Area) 금융 혁신 지원 의견'을 공동으로 발표하고 해당 지역 내 첨단 기술 금융을 시범 적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등 기술을 우선적으로 도입, 중국 첨단 기술 중심지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글로벌 소프트웨어 기업, 2.5억 달러 자산 투자 계획에 '비트코인' 포함]

세계적인 엔터프라이즈 분석 및 모바일 소프트웨어 기업인 마이크로스트레티지가 향후 12개월 간 2억 5000만 달러를 대체 투자 자산에 투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투자 리스트에 주식, 채권, 금 외에 비트코인 등 디지털 자산이 포함됐다. 지난주 어닝콜에서 퐁 르 마이크로스트레티지 최고 재무 담당자는 이날 "잉여 자금의 일부를 주주들에게 배당하고 수익률이 높은 자산에 현금 일부를 투자하는 것이 우리의 자본 배분 전략"이라며 "주식, 채권, 금 등의 상품 그리고 비트코인과 같은 디지털 자산 등 대체 투자 자산에 12개월 동안 최대 2억 5000만 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日 FSA 위원장 "암호화폐 규제 완화, 신중해야"]

일본 FSA(일본금융청) 신임 위원장 히미노 료조가 “민간 부분 암호화폐 사용 규제 완화와 관련해 당국은 신중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는 “전세계적인 코로나 19 이후 무현금 사회로의 진입이 빨라지고 있다.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는 디지털 결제 분야 성장 잠재력을 더욱 부각 시킬 것”이라며 “하지만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에 대한 규제 완화가 반드시 기술 혁신으로 이어진다고 단언하기는 힘들다. 이는 투기를 부추길 수 있다”고 말했다.

[키르기스스탄 경제부, 암호화폐 채굴세 부과 결의안 초안 제출]

키르기스스탄 경제부가 암호화폐 채굴세 부과 결의안 초안을 작성, 공개 토론을 위해 제출했다. 초안에는 채굴세 신고서 작성 및 제출 절차가 포함돼 채굴세를 납부하려는 사업자는 신고서를 세무당국에 제출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키르기스스탄 경제부는 암호화폐 채굴세 도입이 코로나 팬데믹으로 영향을 받은 경제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외신 "인도 정부, 암호화폐 거래 금지법 검토 중"]

코인텔레그래프가 인도 미디어 머니컨트롤의 4일 보도를 인용, 인도 정부가 암호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관계자는 암호화폐 거래 금지법 프레임워크와 관련해 전자정보통신부, 법무부, 인도준비은행(RBI) 간 협의가 시작됐다고 말했다. 인도 의회는 8월 말이나 9월 초에 개회될 것으로 전망된다. 관계자는 "정부는 암호화폐 기업의 은행 거래를 막았던 RBI의 포괄적 금지 같은 방법보다는 법 개정을 통해 암호화폐를 금지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암호화폐 거래의 불법성을 명확히 규정하려고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