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 08. 28(금) 23:56
페이지상단으로이동

8월 7일(금) 국내외 블록체인 뉴스 브리핑

    • 입력 2020-08-07 09:40

[골드만삭스, 디지털 자산 책임자에 금융 베테랑 임명...자체 토큰 발행 검토]

골드만삭스가 새로운 디지털 자산 책임자로 내부 자금 운영을 총괄해 온 매튜 맥더모트 전무를 임명했다. 맥더모트는 46세의 경험이 풍부한 금융 시장 베테랑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2018년부터 골드만 삭스 디지털 자산 부문을 총괄해 온 MIT 출신 퀀트 전문가 저스틴 슈미트의 후임이다. 이에 대해 CNBC는 "별난 비트코인 전도사나 허세를 부리는 창업가가 아닌 중년의 금융 시장 전문가가 은행의 디지털 자산 전략을 총괄하게 됐다"고 평가했다. 미디어에 따르면 맥더모트는 부임 이후 아시아와 유럽의 채용 인원을 두배로 늘리며 팀을 확장하고 있다.

[美 연준이사 "결제 기술 혁신에 긍정적 입장...단 안전장치 필요"]

라엘 브레이너드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이사가 6일 리테일 결제의 미래와 관련된 스피치에서 "페이스북의 리브라 프로젝트 등 글로벌 스테이블코인 네트워크들의 결제 혁신을 위한 노력이 법률, 규제 안전장치, 금융 안정성 등 근본적인 문제들과 충돌했다. 또한 프라이빗 머니의 역할에 대한 근본적인 의문을 남겼다. 그러나 연준은 여전히 기술의 힘과 혁신이 가져 올 효율적이고, 즉각적이고 안전한 지불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갖고 있다. 단 적절한 안전장치가 갖춰졌을 때다"라고 말했다.

[디파이 웹사이트, 지난 3개월 트래픽 수직 상승]

지난 4월과 5월을 시작으로 주요 디파이 플랫폼들의 홈페이지 트래픽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컴파운드의 경우 4월 8만 명에서 7월 54만명까지 급증했다. 같은 기간 메이커다오는 8만 5000명에서 18만명으로, 신테틱스는 5만 5000명에서 23만명으로 늘었다. 밸런서의 경우 5000명에서 28만 명으로 수직 상승했다.

[러시아 블록체인 기반 개헌 투표 유권자 정보 유출]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진행된 러시아 개헌 국민 투표의 유권자 정보가 대량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유권자 114만명의 여권 정보가 유출되었으며, 현재 다크넷에서 각 줄당 1.5 달러에 판매되고 있다. 유출된 개인 정보는 3만 줄 이상으로 추산된다. 이번 유출 사고는 지난 7월 진행된 진행된 블록체인 기반 국민 개헌 투표의 유권자 정보들이 우연한 계기로 유출된 것으로 추정된다. 명확한 유출 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앞서 러시아는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국민 개헌 투표를 진행했으며, 당시 참관인 노드를 통해 투표 시스템이 공격 당한 바 있다.

[독일 금융당국, 무허가 비트코인 ATM 업체에 영업중단 명령]

독일 금융당국인 BaFin이 최근 무허가 현지 최대 비트코인 ATM 업체 KKT UG에 영업 중단 명령을 내렸다. 이와 관련해 BaFin 측은 "KKT UG는 독일 은행법 또는 은행 라이선스 관련 규정을 위반했다. 독일의 암호화폐 관련 지침은 EU의 규정을 따른다"고 설명했다.

[허니웰, 항공기 부품 및 데이터 관련 블록체인 검색엔진 구축]

최근 항공 우주 대기업 허니웰인터내셔널(이하 허니웰)이 항공 우주 사업 관련 문서 및 데이터 저장 프로세스를 간소화 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검색엔진을 구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허니웰은 항공기 데이터 생성 프로세스를 블록체인 자회사 고다이렉트 트레이드(GoDirect Trade)의 블록체인 시스템에 통합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리사 버터스(Lisa Butters) 고다이렉트 트레이드 총괄은 "허니웰은 블록체인을 사용해 매일 제조 및 수리하는 수천 개의 항공 우주 부품 관련 데이터를 기록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은행도 관심' 가상자산금융협회 출범 눈앞..."진흥법 만든다"]

한국경제TV에 따르면, 최근 가상자산업계가 협회를 조직해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즉, 특금법 이후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협회는 특금법에 이어 진흥법을 제정해 산업 발전을 위한 기반 마련에 나설 예정이다. 이와 관련 디파이(DeFi) 전문 기업 델리오의 정상호 대표는 "가상자산 특금법이 통과되고 가상자산 금융에 대한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접근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에 따라 국내외 업계 사업자들이 참여하는 '가상자산금융협회'를 조직하게 됐으며, 궁극적으로 가상자산 진흥법 제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닫기